The Twelve-Factor App

IX. 폐기 가능(Disposability)

빠른 시작과 그레이스풀 셧다운(graceful shutdown)을 통한 안정성 극대화

Twelve-Factor App의 프로세스간단하게 폐기 가능합니다. 즉, 프로세스는 바로 시작하거나 종료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속성은 신축성 있는 확장과 코드설정의 변화를 빠르게 배포하는 것을 쉽게 하며, production 배포를 안정성 있게 해줍니다.

프로세스는 시작 시간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해야합니다. 이상적으로, 프로세스는 실행 커맨드가 실행된 뒤 몇 초만에 요청이나 작업을 받을 수 있도록 준비 됩니다. 짧은 실행 시간은 릴리즈 작업과 확장(scale up)이 더 민첩하게 이루어질 수 있게 합니다. 또한 프로세스 매니저가 필요에 따라 쉽게 프로세스를 새로운 머신으로 프로세스를 옮길 수 있기 때문에 안정성도 높아집니다.

프로세스는 프로세스 매니저로부터 SIGTERM 신호를 받았을 때 그레이스풀 셧다운(graceful shutdown)을 합니다. 웹프로세스의 그레이스풀 셧다운 과정에서는 서비스 포트의 수신을 중지하고(그럼으로써 새로운 요청을 거절함), 현재 처리 중인 요청이 끝나길 기다린 뒤에 프로세스가 종료 되게 됩니다. 이 모델은 암묵적으로 HTTP 요청이 짧다는 가정(기껏해야 몇 초)을 깔고 있습니다. long polling의 경우에는 클라이언트가 연결이 끊긴 시점에 바로 다시 연결을 시도해야 합니다.

worker 프로세스의 경우, 그레이스풀 셧다운은 현재 처리중인 작업을 작업 큐로 되돌리는 방법으로 구현됩니다. 예를 들어, RabbitMQ에서는 worker는 NACK을 메시지큐로 보낼 수 있습니다. Beanstalkd에서는 woker와의 연결이 끊기면 때 자동으로 작업을 큐로 되돌립니다. Delayed Job와 같은 Lock-based 시스템들은 작업 레코드에 걸어놨던 lock을 확실하게 풀어놓을 필요가 있습니다. 이 모델은 암묵적으로 모든 작업은 재입력 가능(reentrant)하다고 가정합니다. 이는 보통, 결과를 트랜잭션으로 감싸거나 요청을 idempotent하게 함으로써 구현될 수 있습니다.

프로세스는 하드웨어 에러에 의한 갑작스러운 죽음에도 견고해야합니다. 이러한 사태는 SIGTERM에 의한 그레이스풀 셧다운에 비하면 드문 일이지만, 그럼에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런 일에 대한 대책으로 Beanstalkd와 같은 견고한 큐잉 백엔드를 사용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이러한 백엔드는 클라이언트가 접속이 끊기거나, 타임 아웃이 발생했을 때, 작업을 큐로 되돌립니다. Twelve-Factor App은 예기치 못한, 우아하지 않은 종료도 처리할 수 있도록 설계됩니다. Crash-only design에서는 논리적인 결론으로 이러한 컨셉을 가져왔습니다.